[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주호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전격 합의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 뉴시스
주호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전격 합의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 뉴시스

여야가 23일 '이태원 참사' 관련 국정조사 실시에 합의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회가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은 민주당 9명, 국민의힘 7명, 비교섭단체 2명 등으로 구성되고, 위원장을 민주당이 맡기로 했다.

국정조사 기간은 오는 24일부터 45일 동안 이뤄지며 본회의 의결로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24일 국정조사 계획서를 본회의에서 승인한 후 자료 제출 등 준비 기간을 거쳐 2023년도 예산안을 처리한 직후 기관 보고, 현장 검증, 청문회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국정조사 대상 기관은 ▲대통령실 국정상황실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중앙응급의료상황실을 포함한 보건복지부 ▲대검찰청 ▲경찰청 ▲소방청 ▲서울시 ▲서울 용산구 ▲서울경찰청 ▲서울 용산경찰서 ▲서울종합방재센터 ▲서울소방재난본부 ▲서울 용산소방서 ▲서울교통공사 ▲기타 위원회가 필요하다고 인정해 의결로 정하는 기관 등으로 정해졌다. 

이외의 조사 목적이나 범위 등은 본회의에서 승인된 국정조사 계획서를 따른다.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