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 뉴시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 뉴시스

국민의힘이 23일 의원총회를 통해 내년도 예산안 처리 이후엔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가 가능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국민의힘은 내년 예산안과 국정조사를 연계해 당초 수사가 마무리된 후 필요하면 국정조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국회 의석수가 절대적 열세인 상황에 예산안과 법안 처리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참사 희생자 유가족의 국정조사 요구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뒤 "예산안 처리 이후 국정조사 실시하는 것을 승인받았다"며 "구체적인 국정조사 계획에 관해서는 원내대표단이 위임을 받아서 권한을 갖고 협상하되, 협상에서 많이 양보하지는 말라는 주문이 있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진실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되는 범위에서 국정조사를 과감히 하되, 정쟁으로 끌고 가려는 국정조사는 단호히 배격해야 한다는 일종의 협상 지침이 있었다"며 "국정조사 기간의 문제라든지 여러 가지에서 끌려가듯 국정조사를 하지 말라는 당부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틀 전 의총에서 결론을 낸 대로 수사 결과를 보고 미진하면 그때 국정조사를 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소수인 우리 당이 압도적 다수인 더불어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국정조사 계획서를 내일 본회의에서 의결하겠다는 현실적 문제 앞에서 계획을 변경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여야는 원내수석부대표를 통해 내일 본회의 전까지 국정조사 시기, 범위 등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협상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여야는 국정조사 대상을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대통령실 비서실을 국정조사 대상에서 제외하고, 국정상황실, 대통령경호처 등 이번 참사와 관련있는 부서만을 대상으로 하는 방안이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