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신문=허홍국 기자]

경찰 이미지 ⓒ 뉴시스
경찰 이미지 ⓒ 뉴시스

몰래카메라로 찍은 성매매 동영상으로 협박해 17억 원을 뜯어낸 일당이 구속 송치됐다.

18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공갈 등의 혐의로 20대 남성 A씨와 10대 여성 B씨를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

이들은 성매매 현장을 몰래 촬영해 성 매수자를 협박하거나 조건 만남을 유도한 뒤 남성들로부터 돈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피해자를 모텔 등 숙박시설로 유인한 뒤 피해자 휴대전화에 악성 프로그램을 깔아 그 가족과 지인 등의 연락처를 빼낸 뒤 ‘몰카’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최근 이들로부터 협박을 받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피해 남성을 조사하던 중 이 같은 범죄를 인지한 뒤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이 피해 남성이 송금한 2개 계좌를 압수수색해 분석한 결과 지난달 이 계좌에 송금한 사람만 400명이 넘고, 이들이 송금한 금액은 약 17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돈 받은 두 계좌 명의자들이 범죄에 가담했는지 여부 등 여죄를 수사 중이다.

또 해당 사건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어서 경우에 따라서는 피해 금액, 피해 남성도 증가할 여지도 남아 있다.

서울 강서경찰서 관계자는 이날 <민주신문>과 통화에서 “이들 일당이 또 다른 이로부터 지시 받아 이 같은 범죄를 저질렀다는 것은 확인된 내용이 아니다”며 “여죄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