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신문=전소정 기자]

권한솔 작가의 '낭만고양이' 작품 이미지. ⓒ비채아트뮤지움
권한솔 작가의 '낭만고양이'. ⓒ비채아트뮤지움

발달장애 화가들과 유명 기성화가들의 대규모 특별전 ‘드림어빌리티(Dreamability)展’이 이달 17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디자인미술관 1‧2관에서 열린다.

드림어빌리티는 꿈을 꾸는 능력, 역경을 헤쳐 나가며, 희망을 잃지 않는 용기 등의 뜻을 지닌 신조어로, 이러한 뜻을 반영해 이번 전시에서는 경계를 뛰어넘는 예술의 진정한 가치를 전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80명의 발달장애 화가의 작품 117점과 비장애인인 김인, 금봉 박행보, 이재옥, 정정식, 스토니강 화가와 이기원 조각가, 양종훈 사진가 등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그간 발달장애 화가들만의 전시는 여러 번 진행된 바 있지만, 이번 전시처럼 발달장애 화가와 기성화가, 조각가, 사진가들이 대등한 위치에서 작품을 선보이는 경우는 드물어 의미가 깊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발달장애 화가들의 작품은 공모전을 거쳐 선발됐다.

전시에 참여하는 기성 작가들 역시 이번 전시를 위해 신작을 준비하는 등 심혈을 기울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정정식 화가는 “그동안 숱한 개인전과 단체전을 해본 경험이 있음에도 이번 전시의 특별한 의미를 고려해 며칠 동안 밤을 새워 신작을 준비했다”며 “컬래버 전시가 발달장애 화가들이 이름있는 화가로 성장하는데 의미 있는 역할을 해주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전수미 비채아트뮤지엄 관장은 “그동안 진행됐던 장애인 미술 전시는 기본적으로 특별한 시각으로 바라보고 작가들을 대우했는데 이 방법의 한계에 대한 지적들이 있었다”며 “앞으로는 장애 여부가 미술 전시의 주요 판단 기준이 되지 않고 오로지 작품성으로 평가받기를 바라며 이 전시가 선례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드림어빌리티展 입장권은 온라인 또는 현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