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신문 =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당 소속 의원 및 당원들과 릴레이 1인 시위를 시작했다.

이 대표는 이날 회견에서 "이태원 참사 국정 조사를 통한 진상 규명이 일상생활에서 국민 안전을 지키는 일이라면 오늘부터 다시 시작하는 노란봉투법 제정 촉구는 우리 모두의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라고 강조헀다.

이어  "노란봉투법은 쌍용차·대우조선 하청 노동자 같은 힘없고 ‘빽’ 없는 노동자가 스스로 생존권을 지킬 수 있게 하는 법"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노란봉투법은 ‘진짜 사장’들이 더 이상 하청 노동자의 대화 요구를 외면하지 못하게, 그래서 하청 노동자와 대화·협상할 수 있게 하는 법"이고 "헌법상 권리가 합법적으로 보장될 수 있게 하는 법이다. ‘손배소 폭탄’에 힘없는 노동자 생명을 지키기 위한 법이다”라고 재차 의미를 강조했다. 

아울러 "절반밖에 지나지 않은 11월 일터에 나갔다가 퇴근하지 못한 산재 사망자가 10명"이라며 "동료 한 명씩만 더 있었다면 목숨을 잃지 않을 수 있었다. 그런 와중에 윤석열 정부는 기업에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마련하라는 제도인 중대재해법마저 시행령 꼼수로 무력화 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국민의 힘에도 경고한다. 더 이상 노란봉투법을 ‘불법 파업 조장’이라는 악의적 프레임으로 왜곡하지 말라"며 "더불어민주당에게 촉구한다. 노란봉투법 즉각 당론으로 확정하고 정의당과 힘을 모으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이은주 원내대표등 당 지도부와 당원들이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이은주 원내대표등 당 지도부와 당원들이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계단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 전 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계단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 전 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계단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계단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이은주 원내대표등 당 지도부와 당원들이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이은주 원내대표등 당 지도부와 당원들이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로텐다홀 앞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신문 김현수 기자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