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신문=허홍국 기자]

‘감정평가・프롭테크 발전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단체 모습 ⓒ 감정평가사협회
‘감정평가・프롭테크 발전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단체 모습 ⓒ 감정평가사협회

한국감정평가사협회(회장 양길수, 이하 협회)는 지난 14일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소재 감정평가사회관에서 ‘제1회 감정평가 및 프롭테크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아이디어 공모전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사회・경제 변화에 대응해 감정평가산업과 프롭테크업계가 상생·발전할 수 있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협회는 지난 7월 14일부터 9월 30일까지 감정평가산업 발전, 감정평가와 프롭테크 상생, 부동산산업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공모전을 진행, 총 16건의 아이디어를 접수한 바 있다.

협회는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실현 가능성, 정책 부합성, 창의성·경제성, 기대효과를 종합적으로 심사해 우수상 2건, 장려상 2건 등 총 4건의 우수작을 선정했다.

특히 부동산 조각 투자 활성화, 전세 사기 예방, 개인 맞춤 주택청약 앱, 친환경・스마트 건축물 무형가치 평가 등 최근 사회적으로 이슈화되고 국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아이디어를 우수작으로 뽑았다.

협회는 공모전 아이디어가 감정평가, 프롭테크 산업 발전에 활용될 수 있도록 아이디어의 체계적 활용방안을 마련해 나가고 이를 통해 정부 부동산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에도 적극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올해 우수상은 ‘소액 투자 부동산증권 활성화를 위한 감정평가 플랫폼 제시’를 제안한 김하은씨, 박지환씨, 이우범씨, 임상협씨와 ‘전세가 및 실거래가 기반 AI 추정가를 활용한 임대위험지수 산정(서울시를 중심으로)’을 제시한 박지영씨, 김찬미씨가 공동 수상했다.

장려상에는 성기민씨, 김형원씨, 김우석씨가 제안한 ‘개인 맞춤 주택청약 추천 서비스(앱 서비스명: roadmap)’아이디어와 이승현씨의 ‘증가되고 있는 그린・스마트 빌딩 평가에 가치의 적정 방법 모색을 통한 감정평가산업 확대 방안’이 이름을 올렸다.

협회 양길수 회장은 “공모전을 통해 감정평가 및 프롭테크 산업에 대한 다양한 시각과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정부 부동산 정책에 활용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공유하고, 감정평가 및 프롭테크 업계 상생·발전을 위해서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